No. 연결되는 삶(번외)


식구들의 대화


2019년 6월 3일, 용산 모 카페


삵 : 크게들 말해줘.

최주성이 : 하, 참나.

제이크 : 이 샌드위치는 저녁이야?

연두 : 어, 이거 하나씩 나눠 먹으려고.

제이크 : 그럼 저번에 녹취했던 거는 아예 안 들렸어?

삵 : 아니, 다 들리긴 들리는데 내가 정리하기 너무 힘들어서. 그때 기운이 별로였어. 좋은 기운이 오늘은 느껴져서.

최주성이 : 아~

연두 : 오옹~

제이크 : 그래? 주제는 있는거야?

삵 : 주제 같은 건 없지.

최주성이 : 언니 좀 정해와.

연두, 제이크 : (웃음)

삵 : 아니, 우리가 주제 따로 안 정하고 얘기하잖아.

최주성이 : 막상 말할라 하면,

제이크 : 근데, 아무리 기운이 좋아도,

삵 : 아니, 근데 뭐 말할려고 하지마.

제이크 : 아.


(뭔가를 까서 먹는 소리)

연두 : 아니, 나 오늘, 나 오픈카톡 하잖아. 근데 어떤 열여섯살이 들어와서 자기 앞에 날라리가 앉아 있고, 그 날라리랑 친구인 애가 앉아서 자기 이름을 막 부르고 자꾸 시덥잖은 말은 한다, 여러분이 보기에 내가 찐따같냐,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그 말을 듣고 헤엑 찐따는 도대체 누가 정하는데? 이 생각이 딱 들었는데 걔한테 그런 말을 할 수가 없잖아. 지금 당장 내일 학교 가서 보는 걔네가 문젠데. 그래서 그냥 무시하라고 했어. 어차피 걔네랑 친해지고 싶지 않지 않냐, 너랑 맞는 애 찾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너 찐따 아니다, 그거 말 싸가지 없게 하는 애들이 찐따다, 그랬더니 네 네 하더니 나갔어.

최주성이 : 내가 보기에는 어울리고 싶어하는…….

연두 : (끼어들며)힉! 너 이거 한 입 먹어. 내가 이거 네 거를 뜯어 버렸어.

최주성이 : 내가 알아서 먹을게.

연두 : 미안해~~~

제이크 : 그게 걔의 우주지. 벗어날 수가 없잖아.

연두 : 으응, 그걸 아니까. 우리는 이제 다 개인이잖아. 묶여있는 데가 없는데. 그래서 좀 안타깝더라.


삵 : 담배피고 올래?

제이크, 연두 : 어.

최주성이 : 연두 먹던 거 먹고 가지.

삵 : 아 맞아.

연두 : 시러!

제이크 : (웃음)

삵 : (웃음) 귀여워.

연두 : 난 먹다 중간에 가는 게 참 좋더라.

최주성이 : 난 쟤 베이글 먹으면서 담배 피우는 거 보고 경악을 했어.


제이크 : 어제 이야기는 잘 됐어?

삵 : 어, 나 그때 세 가지 기준 잘 정했지?(판단의 세 가지 기준에 대해 이야기 한 적이 있음)

연두 : 응, 진짜. 너무 좋아.

최주성이 : 솔직히 이야기하면 그때 언니 얘기하는 거 들으면서, 사알짝…….

삵 : 재수없었어?

최주성이 : 이렇게 말하면 내가 더 재수 없을 거야. 근데, 살짝, 꼰대같았어.

제이크,연두 : (웃음)

삵 : 어어, 나도 느꼈어. 난 오늘 그 생각 했거든. 독단적인 사람을 안 믿는다고 하면서 내가 지금 이러고 있나?

최주성이 : 근데 뭐 강요 수준이 아니라서 괜찮아.


제이크 : 대략 무슨 이야기 하다가 그렇게 얘기가 된거야?

연두 : 아 그때 최주성이 그림 그리는거 이야기 하다가, 내 워홀 이야기로 방향이 틀어지면서 내가 워홀을 가고 싶은지 아닌지 그런 이야기 하다가,

최주성이 : 인생을 원하는 대로 살았는지 아닌지,

연두 : 어, 친언니가 나한테 워홀을 강요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왜 그럴까 생각하다가 그렇게 얘기가 됐지. 언니가 나한테 워홀 얘기 했을 때 이게 나한테 필요한가? 그걸 고민한 게 아니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내가 워홀을 잘 할 수 있나? 이거였거든. 근데 솔직하게 워홀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보면 난 워홀을 갈 이유가 없어. 나는 일어를 공부하는 게(연두는 최주성이에게 일어를 배우고 있음) 뭔가를 계속 배우는 거에 의미를 두는 거지 진짜 일어로 뭘 하겠다, 이런 게 아니잖아. 그래서 부담스러웠어.

제이크 : 어제 집에 가면서 우리 사주 보는 거 다시 들으면서 갔단 말야. 그랬더니 그게 생각이 지금 나네. 공부 하라고 너한테 했었고 심리 쪽이 맞다고 그거 하고 시각디자인을 버리라고 얘길 했더라고.

삵 : 연두가 사람들이 좀 붙나 보다. 점성학 들으러 가서도 그 이야기 듣고.

연두 : 근데 지금 내가 심리학 공부를 하기엔, 게을러.

삵 : 그리고 지금 할 이유가 없지.

제이크 : 할 이유가 없는 일이... 있나?

삵 : 뭔가를 판단할 때.

제이크 : 판단할 때?

삵 : 예를 들면 지금 만약에 너가 일을 그만 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 그러면은, 일을 그만두고 싶은 지, 그만 둘 이유가 있는 지, 그만 둘 상황인지 세 가지를 고려해서 판단하는 거지. 근데 만약에 그만 두고 싶은 마음보다 그만 둘 상황이 아닌 게 더 커. 그러면 그만 두지 않는 거지.

제이크 : 음…….

연두 : 근데 이제, 오빠는 이런 걸 생각을 안 해도 그냥 자연스럽게 될 수도 있고, 근데 나는 그런 게 아니라 그런 것들이 내 안에 있는 거를 캐치를 못 해가지고 그 방법을 알려준 거야.


삵 : 아 나 핸드폰 찾고 있었어, 여기 있는데.

연두 : 뜌뜌뜌!

삵 : 나 땡모반 사먹고 싶다. 수박주스.

연두 : 내가 카페에 공부하러 간다는데 엄마가 왜 혼자냐고 물어볼까? 물어볼 수도 있나?

제이크 : 그럴 수도 있지.

연두 : 약간 내 느낌에 우리 엄마는 내가 남자친구가 생기길 바라는 것 같아. 정작 있을 때는 자지 말라고 그러더니.

삵, 최주성이, 제이크 : (웃음)

최주성이 : 너네 엄마는 남자친구 있을 때는 헤어지라고 하면서 없을 때는 결혼하길 바라잖아.

연두 : 그니까! 웃겨.

제이크 : 사주 본 거 들으면서 작년에 연두 마음의 빗장만 열었으면 재주 좋은 남친 만났을 거라고 그러더라.

최주성이 : 제주도 가서 생긴다, 그런 이야기도 들었잖아.

연두 : 그니까, 계속 온대. 사람이 계속 오긴 오는데 내가 마음의 문을 안 여는 거래.

제이크 : 그것도 그렇고, 긴가 민가 하는 게 많았어, 다시 들으면서.

연두 : 아 그랬어? 으음…….

최주성이 : 나 제이크형한테 그 이야기 할라 그랬어. 제이크형 번역 알바 같은 건 왜 안 하냐고.

제이크 : 아이, 나는 학을 뗐어.

최주성이 : 아니 그때 영화 자막 달아준 거 너무 맘에 들어서.

삵 : 근데 제이크, 번역 알바는 좀 나을거야. 스크립트를 주잖아. 최주성이한테 해 줄 때는 그냥 귀로만 해서 더 힘들었을 거야. 나 땡모반 시켜야 겠다.

제이크 : 아 여기 땡모반이 있어?

삵 : 어. 배는 부른데 너무 먹고 싶어.


제이크 : 내 티셔츠 그림 토르같지.

연두 : 어! 토르!

제이크 : 근데 최주성이는 보면 안돼, 엔드게임 스포니까.

최주성이 : 나 이미 (중요한 스포) 알아.

연두, 제이크, 삵 : (웃음)

최주성이 : 진짜 개같아, 밥먹다가 당했어

연두 : 얘 이미 (중요한 스포) 안대 ㅋㅋ

최주성이 : 근데 듣고도 계속 아닐거야, 아닐거야, 그랬는데 방탄소년단이 올린 영상 보고 아, 진짜구나ㅋㅋㅋ

제이크 : 그래도 재밌어.

최주성이 : 맞아. 어벤저스 같은거는 스포 엄청 큰거 아니고서는…….(고개를 떨굼)

제이크 : 엄청 큰건데. 근데 재밌어, 어쨌든.

삵 : 아 땡모반 개 맛있네. 수박이야 그냥.

연두 : 히익! 진짜 수박 화채네. 맛있다.

삵 : 응, 맛있어.


최주성이 : 이거봐, 언니. 주제좀 정해와 제발.

삵 : 왜?

최주성이 : 난 주제 정해서 이야기하는게 좋아. 안그러면 우울해

연두, 제이크 : (웃음)

연두 : 우울하다고?

제이크, 삵, 최주성이 : (웃음)

제이크 : 우울하기까지 해?

최주성이 : 어, x나 우울해.

제이크 : 근데 그 책은 왜 읽는거야 갑자기?(최주성이가 읽는 ‘영혼의 지도’를 가리키며)

최주성이 : 방탄 이번 앨범에 나와서.


(잠시 각자 할 거 하는 중)

최주성이 : 아니 녹취하러 만나서 왜 얘기를 안 하는거야?

삵 : 그냥 이렇게 자연스럽게 하러 온거야.

제이크 : 근데 건질 게 없잖아.

최주성이 : 그니까, 내 말이. 난 이런 분위기가 싫어(웃음). 얘기하자 해놓고 이렇게 개인적으로…….

삵 : 그래? 그럼 우리 주제……. 판단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자.

제이크 : 판단?

삵 : 어제랑 연결돼서.

연두, 최주성이 : (웃음)(최주성이 묘한 표정)

삵 : 표정이 왜 그래?

최주성이 : 왜 그런거 같은데?

연두, 삵, 최주성이 : (웃음)

최주성이 : 말해봐, 왜 그런거 같은데?

삵 : 아니, 아니야.


연두 : 나 그때 여행가서 밤에 막 춤추면서 나무 막 치면서 뛰고 소리지르고 노래부르면서 갔는데, 서울에선 그렇게 못하잖아, 그게 너무 좋더라고. 상상속에서만 막 하던 건데.

삵 : 난 근데 서울에서도 하는데 가끔. (웃음)

연두 : (웃음)진짜? 길에서?

삵 : 응, 길에서 이렇게 이렇게.

연두 : 아 진짜? 난 내적 댄스.

삵 : 막 길거리 말고, 한강 이런데서.

최주성이 : 나 한강에서는 그냥 멈추고 춤 추는데.

제이크 : (웃음)

연두 : 진짜? 오오오

최주성이 : 나는 밖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혼자냐 아니냐.

연두 : 나는 밖이냐 아니냐가 중요해.

 

삵 : 연두 생일선물 이거 어때? 이거 이어폰 저음 좋은거

연두 : 오오

최주성이 : 지금 얘 생일 6개월 남았거든?

삵 : 미리 줄 수도 있지.

연두 : 띠로로 띠로로

최주성이 : 나 누구 커피좀 사줘.

삵 : 이어폰 알아보는 거에 빠져 있어.

최주성이 : 그거 그만 찾아보고 얘기 하자고!

삵 : 나 왜 갑자기 텐션이 왜 떨어지지

최주성이 : 나 때문이야?

삵 : 왜 너 때문이야?

최주성이 : 내가 너무 xx해서?

삵 : 나 이어폰 찾느라 텐션이 떨어졌어.

최주성이 : (웃음) 이어폰 찾는데 텐션이 떨어져?

연두 : 목요일에 쉰다니 너무 기분 좋다.

최주성이 : 담배피고 오자.

연두 : 띠용~띠용~ 휘휴휴휴휴휴


우린 이렇게 아무 말이나 한다. 녹취로 들어보니 우린 생각보다 더 심각한 아무 말 모임이었다. 이야기를 하다가 뜬금없이 다른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 길게 이야기가 이어지기도 한다. 저 날은 유독 긴 대화가 없었던 아무 말 날이었지만…….그러나 우리는 우리의 아무 말 안에서 서로를 느낀다. 이 글을 읽는 누군가도 우리를 조금 느낄 수 있기를. 누군가에게 이렇게 제멋대로인 우리의 존재가 반가움이 되어 사차원의 세계가 좀 더 넓어질 수 있기를.



'암삵의 삶: 위단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10 우울한 삶(1)  (0) 2019.07.19
No.09 개인주의자적 삶(두 번째 조각)  (0) 2019.07.05
No. 연결되는 삶(번외)  (2) 2019.06.21
No.08 연결되는 삶(3)  (0) 2019.06.07
No.07 연결되는 삶(2)  (0) 2019.05.24
No.06 연결되는 삶(1)  (0) 2019.05.10

댓글(2)

  • 하하
    2019.06.27 17:52

    사차원의 세계가 넓어지길 바라신다는 것은... 회원모집인가요?ㅎㅎㅎㅎ
    위단비님의 글을 읽으면 잔뜩 조여뒀던 가면의 끈이 느슨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다음 이야기가 기대 됩니다^^

    • 위단비
      2019.07.16 19:48

      회원은 언제든지 대환영입니다!^^
      가면의 끈이 느슨해진다니, 너무 감사하고 멋진 말씀이십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