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 by 단단

너는 내 운명



너는 말했어 나만이 너를 채울 수 있다고
나는 부드러운 살점을 내줬지


너는 말했어 나만이 너를 위로할 수 있다고
나는 선홍빛 심장을 내줬어


내 눈에 빠지고 싶다고 말해서
두 눈알을 파내 네 손에 쥐어줬어


내 귀에 속삭이는 캔디 같은 사랑해
마음에 밀랍을 부었어


너를 위해서만 내 모든 것을 쓰게 한
너는 내 운명


헤어지자 한 마디에 하얗게 얼어버린
연탄덩이 내 머리통에 갈긴 너


사랑하지 않아 한 마디에 국가대표급
이단옆차기로 나를 날려버린 너


시선을 돌릴 때마다 내 머리카락 뜯고 잘라버린 너
다른 운명을 향해 나아갈 때마다 찢기고 멍들었던 

내 몸의 주인인
너는 내 운명,


너는 내 운명?
한 세기를 지나니 산더미처럼 쌓인 엿 같은 운명들
엿가락처럼 늘여 엿가위로 뚝뚝 끊어 먹고 핥아 먹고


다 먹어치우고 꺽!

 

시인 '단단'은

 

오네긴 하우스의 대표이며, 

언어를 고민하는 시각예술가입니다.

 

모든 장르의 예술에 페미니즘을 

관통시키는 기획을 구상하고 있으며 

'페미니즘 시선'을 기획했습니다. 


시대의 윤리를 따라가지 못하는 

예술을 비판하고자 시를 씁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